0
 3296   236   7
  View Articles

Name  
   이다 (2003-02-07 19:50:35, Hit : 17872, Vote : 821)
Subject  
   까만 얼굴의 남자친구
,


골판지 아크릴 목탄


엄마아빠가 이해를 잘 해주셔서 다시 열었습니다
이제 부모님도 제 홈피 보시게 됐어요 정식으로...라고나 할까요

Prev
   2.9.13.26.38.42

이다
Next
   세상 모르고 살았노라

이다


Copyright 1999-2021 Zeroboard / skin by Zetyx